이멜다의 구두
link  짬짬이   2022-05-17

필리핀에서 독재와 부정축제로 축출됐던 마르코스 일가가 36년 만에 재기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이번 대통령으로 당선된 필리핀 독재자의 아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의 어머니이자 독재자의 아내였던 이멜다 마르코스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필리핀 ABS-CBN뉴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비공식 집계를 인용해 개표율 95% 수준에서 마르코스 쥬니어 후보가 3033만9026표를 득표했다고 보도했다.

2위인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을 1500만표 이상 앞섰다.

마르코스 주니어 후보는 이달 말 공식 결과 발표를 받고 오는 6월 30일 대통령에 취임한다.

마르코스 주니어 전 상원의원인 어머니인 이멜다는 1965년부터 1986년까지 필리핀을 통치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부인이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집권 동안 이멜다는 마닐라 주지사와 주택환경부 장관을 지냈다.

이들 부부는 지난 1986년 2월 항쟁(피플파워)으로 실각하고 하와이로 망명했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89년 하와이에서 사망했다.

필리핀에서 이멜다는 부패의 상징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1986년 시위대가 말라카냥궁을 점거했을 때 남편의 재임기간 동안 사치와 향략을 누린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궁에서는 드레스, 장신구, 명품백 등 각종 사치품이 발견됐으며 여성의 구두만 3000켤레가 넘었다.

이들은 당시 황급히 궁을 떠나 이멜다가 미처 챙기지 못한 것이었다.

2003년 제작된 이멜다 전기 영화에는 "이멜다는 8년동안 매일 구두를 갈아 신었다. 하루라도 같은 구두를 연속해 신은 적이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멜다의 구두는 현재 필리핀 마닐라 박물관이 소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iz.choson.com














연관 키워드
도자기, 조국, 람다변이, 코로나화진자, 대장동, 집단면역, 오미크론, 북한코로나, 말레이시아홍수, 소나무, 화이자백신, 영탁막걸리, 파이코인, 방역패스, 비트코인, 윤석열, 플로리다, 대장동게이트, 대장동개발, 아프간사태

Powered By 호가계부